페이지상단으로이동

비트코인가격, 옐런지명자 부정 평가에 10% 폭락

    • 입력 2021-01-22 11:27
    • |
    • 수정 2021-01-22 11:27

옐런 부정 평가속 비트코인 급락세…오늘 3만달러선 붕괴

▲비트코인가격, 옐런지명자 부정 평가에 10% 폭락

재무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이암호화폐에 대한 제재 필요성 언급했다.

20일(현지시간)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와 CNBC에 따르면 옐런 지명자는 18일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참석해 많은 암호화폐가 주로 불법 자금 조달에 사용되며, 사용을 축소시키고 돈세탁이 이뤄지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옐런 지명자는 과거 연준 의장으로 일하면서 여러 차례 암호화폐 영역에 대해 언급 했으며, 부정적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지명자의 발언 이후 가격은 21일까지 이틀간 10%이상 폭락했으며 11일 이후 처음 3만2000달러 밑으로 내려가 이날 한 때 비트코인 가격이 3만1007달러까지 떨어졌다.

이 여파로 48시간 동안 사라진 암호화폐 총 자산가치만 1000억달러(한화 약110조)에 달하며 지난 8일 4만2000달러를 기록한 이후 한국시간 22일 오전 10시 기준 3만2000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옐런의 발언이 바이든 행정부가 암호화폐에 부정적 입장을 가지고, 규제를 강화할 수 있다는 걸 암시했다"며 "앞서 유럽중앙은행(ECB)와 영국 금융감독원 등 전세계에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에 대한 우려를 표명해왔다"고 밝혔다.

ECB 총재 크리스틴 라가르드 는 지난 13일 로이터통신이 주최한 행사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는 투기 자산으로, 돈세탁에 동원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것이 화폐로 바뀔 것이라 믿는 사람들에게는 미안하지만 가상화폐는 투기적인 자산"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암호화폐는 물리적 형태가 없고 중앙은행과 같은 기관에 의해 통제되지 않는 디지털 통화"라며 "이는 곧 대규모 규제와 추적이 불가능해 범죄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0일 유럽연합(EU)과 유럽중앙은행(ECB)는 디지털유로 발행을 확정 짓기 위해 신규 워킹그룹을 조직한 바 있다.

보다 다양한 정보 및 방송관련 소식은

공식 SNS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