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EU·ECB, '디지털 유로' 발행 워킹그룹 조직

    • 입력 2021-01-21 15:43
    • |
    • 수정 2021-01-21 15:43

EU·ECB, '디지털 유로' 발행 마지막 검토

▲EU·ECB, '디지털 유로' 발행 워킹그룹 조직

유럽연합(EU)과 유럽중앙은행(ECB)가 올여름 디지털유로 발행을 확정 짓기 위해 신규 워킹그룹을 조직했다.

20일(현지시간) EU 집행위원회와 ECB는 "민간 현금·결제 솔루션을 보완할 수 있는 디지털유로 발행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ECB는 지난해 9월 CBDC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하고, 관련 상표등록을 출원하는 등 디지털 유로 발행을 노력해왔으며, 이달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도 5년 내 디지털 유로화 출시를 언급하며 기대감을 내비친 바 있다.

ECB는 지난해 시작한 관련 공개협의가 지난 12일 종료됐다고 밝혔으며, 준비 기간을 통해 2021년 중반 디지털 유로 발행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 기관은 디지털 유로 도입에 따른 정책, 법률, 기술적 문제들을 검토 하기 위해 새 워킹그룹을 조직할 계획이며 집행위 금융서비스·경제·디지털 부문 소속 직원들이 워킹그룹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워킹그룹을 통해 주요 설계, 기술적 질문에 대한 해답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또 발행이 결정되면 ECB에 실행에 필요한 툴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이탈리아은행협회(ABI)가 분산원장 기술 기반 디지털 유로화 관련 테스트를 시작했다는 소식이 코인데스크를 통해 보도된 바 있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