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식약처, AI·블록체인 등 식품 안전관리 연구(R&D) 추진

    • 입력 2020-12-03 15:57
    • |
    • 수정 2020-12-03 15:57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최우선 투자...21년 예산 6,110억

▲식약처, AI·블록체인 등 식품 안전관리 연구(R&D) 추진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이용한 식품 관리에 19억원을 투자한다.

3일 식약처는 2021년 예산이 12월 2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2020년 본예산 대비 518억원(9.3%) 증가한 6,110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2021년도 예산안은 ‘안전한 식・의약, 건강한 국민’을 목표로, 코로나19 성공적 극복을 위한 치료제・백신 등 방역물품 개발・공급 및 안전관리 예산을 최우선으로 반영했다.

분야별 주요 사업예산으로는 ‘코로나19 대응 제품개발・공급 및 안전관리 강화’에 첨단 신기술을 이용한 코로나19 백신·치료제의 안전과 효과 검증 및 신속한 국내 공급에 필요한 국가검정 실험장비 등 인프라를 보강할 예정이다.

또한 소비자가 더 건강해지는 ‘먹을거리 안전 확보’를 위해 어린이 급식 식중독 예방 및 영양・위생관리를 지원할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전국 모든 시군구에 설치(228→234개소) 하고, ’소규모(100인 이하) 어린이집‘ 지원 비율을 90%까지 확대한다.

특히 생산・소비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하여 AI·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이용한 식품 안전관리 연구(R&D)를 추진한다.

이어 식약처는 환자가 안심할 수 있는 ‘첨단 의료제품 관리 강화’를 위해 첨단 바이오 의약품 규제과학센터를 설치하고 환자에게 사용되는 첨단바이오의약품 장기추적조사 등 전주기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 미래대비 ‘선제적 안전기반 구축’하기 위해 첨단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비대면 업무환경 조성 및 영상기반 원격 안전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국민 체감형 안전 데이터 생성 및 식의약 데이터 융합・분석 플랫폼 구축 정보화전략계획(ISP)을 수립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회에서 의결된 예산이 2021년 연초부터 신속히 집행되도록 예산 배정 및 사업계획 수립 등 집행 준비를 철저히 하여, 그 성과를 국민이 빠르게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와 LG CNS는 수입식품의 위생증명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블록체인 위생증명서’를 이르면 올해안에 선보일 예정이다.

보다 다양한 정보 및 방송관련 소식은

공식 SNS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