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웁살라시큐리티-트러스트버스, 암호화폐 피해 대응 서비스 제공

    • 입력 2021-01-26 14:07
    • |
    • 수정 2021-01-26 14:08

‘암호화폐 피해 추적 서비스’ MOU 체결
블랙리스트 지갑 분석 서비스 탑재

[출처 : 웁살라시큐리티]

웁살라시큐리티와 트러스트버스가 협력해 암호화폐 해킹으로 피해를 본 고객을 대상으로 피해자금 추적 솔루션과 사법적 대응을 지원한다.

26일 블록체인 보안 전문업체 ‘웁살라시큐리티’가 디지털 금융 솔루션 업체 ‘트러스트버스’와 암호화폐 피해 신고 추적 서비스 및 자금세탁방지(AML) 솔루션 제공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웁살라시큐리티는 트러스트버스에 자사 가상자산피해 대응센터(CIRC-Crypto Incident Response Center) 고객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며, 이를 통해 트러스트버스의 디지털 자산 지갑 복구 서비스 ‘마스터 키’ 이용자 중 개인 PC 및 스마트폰 기기의 악의적 해킹을 입은 이용자는 암호화폐 추적 리포트를 받을 수 있다.

트러스트버스의 마스터키는 스마트폰 및 디지털 자산 지갑의 프라이빗 키(PK)를 분실 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복원해주는 서비스다. 프라이빗 키를 암호화 후, 여러 금융 클라우드에 분산 저장해 안전하게 보관하고 개인인증을 통해 손쉽게 복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안전한 복구뿐만 아니라 해킹 등 디지털 자산 사고 피해 지원 서비스도 제공한다.

웁살라시큐리티의 가상자산피해 대응센터(CIRC)는 개인 및 기업의 암호화폐 분실·사기·해킹의 피해 신고를 받고, 피해 자산이 어느 거래소로 유입되었는지 조사하고 분석해 피해 고객이 사법적 대응에 참조할 수 있도록 자금 추적 보고서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또한 트러스트버스는 디지털 자산 분석 앱 ‘주피터’에도 웁살라시큐리티의 블랙리스트 지갑 분석 프로파일링 리포트 서비스 ‘SWAP’을 추가해 디지털 자산 보유자들의 안전한 투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SAWP 서비스는 웁살라시큐리티의 암호화폐 추적 보안 솔루션인 ‘CATV’와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기반의 암호화폐 위험 평가 툴인 ‘CARA’를 통해 모든 지갑 주소의 거래 흐름과 패턴을 다각도로 심층 분석하고, 온체인 분석 및 블랙리스트 정보를 레포트 형태로 제공한다.

패트릭 김 웁살라시큐리티 대표는 “앞으로도 트러스트버스의 다양한 상품의 보안 및 자금세탁방지(AML)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기술통합을 통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더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웁살라시큐리티는 지난해 12월 디지털 자산의 안전한 관리와 증명을 충족하겠다는 취지로 국내 블록체인 기술기업 헥슬란트의 ‘옥텟 월렛’과 자금세탁방지(AML) 솔루션을 통합한 바 있으며, 안전한 자산 보관부터 의심 거래 추적까지 암호화폐 사업자를 위한 지갑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