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코인시황] 비트코인 하루 사이 1,400만 원 훌쩍 뛰어넘어 ... 암호화폐 시장 강세장 

    • 입력 2020-10-22 14:11
    • |
    • 수정 2020-10-22 14:11
▲출처:코인마켓캡(CoinMarketCap)



10월 22일 12시 55분 코인마켓캡(CoinMarketCap) 기준, 암호화폐 시장 전체 시가총액은 약 439조 53억 원, 24시간 거래량은 133조 958억 원을 기록했고, 비트코인 점유율은 61.1%로 비트코인이 우세하다. 암호화폐 데이터 제공 업체 알터너티브(Alternative)에 따른 크립토공포탐욕지수(Crypto Fear & Greed Index)는 73포인트로 투심은 '탐욕' 상태다.

비트코인(BTC)은 +6.06% 상승하며 1,449만 9,330에 거래되고 있다. 어셋데쉬(AssetDash) 통계 자료에 따르면 비트코인이 시가총액 상위 25개 기업 및 자산 순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현재 BTC 시가총액은 약 2,400억 달러로, ‘시총 상위 100위 주식, ETF 등 자산’ 순위에서 22위를 차지했다. 애플은 시총 2조 달러로 1위를, 마이크로소프트 및 아마존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이더리움(ETH)도+5.95% 오른 44만 6,793원에 거래 중이다. 블록비트가 메사리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이더리움 네트워크에서 발행된 스테이블코인의 급증과 디파이의 폭발적 성장으로 이더리움 일일 (온체인) 거래량이 비트코인보다 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테터(USDT)는 +0.02% 오른 1,136.55원을 기록했다. 테더가 시가총액이 160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3월 50억 달러 대비 220% 증가한 수치다.

리플(XRP)은 +4.54% 오르며 290.69원을 기록했다. 비트코인캐시(BCH)는 +8.34% 상승한 30만 1,020원에 거래되고 있고 바이낸스코인(BNB)은 +3.36% 오른 3만 4,122.53원에 거래 중이다. 체인링크(LINK)는 +7.26% 상승하며1만 2,286.79원을 기록 중이며, 라이트코인(LTC)는 +15.96% 상승하며 6만 2,518.27원을 기록했다.

트론(TRX)은 +3.25% 오른 30.58원을 기록했다. 트론 재단이 “OKEx 거래소 내 TRX 강제 출금 지원과 관련해, 내부 이체 주소 계정 ‘[email protected]’를 추가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판단은 TRX 출금 지원 속도를 올리기 위함으로 앞서 OKEx는 프라이빗키 담당자의 중국 공안 조사 이슈로 16일 12시부터 출금을 중단한 상태다.

파일코인(FIL)은 -14.67% 급락한 2만 9,823.61원에 거래 중이다. 파일코인이 공식 블로그를 통해 주요 이슈 6가지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파일코인 개발사)프로토콜랩스의 최근 FIL 덤핑 의혹은 잘못된 것 2.일부 매도는 ‘시장 안정화’ 계획 일환 3.채굴자 파업 의혹 또한 가짜 뉴스 4.FIP 004 외 채굴자 담보 보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 중 5.최근 일각에서 ‘메인넷 가동 전 누군가 테스트넷 토큰을 대거 매수’ 등도 사실 아님 6.시중 FIL 유통량 1,900만 FIL 등이다.

사이버베인(CVT)은 +7.34% 상승하며 149.46원을 기록했다. 이 중국 유명 호텔 체인 판리 호텔(FANLI HOTEL) 그룹과 스마트엔터 솔루션 구축 분야 협력한 이래, 데이터 운영 효율이 약 46% 증가했다고 밝혔다. 고객 만족도는 98% 향상됐으며, 여행 및 관광 스마트화 분야에서 상당한 진전을 얻었다는 설명이다. 한편 사이버베인은 중국 저장 등 핵심 도시에서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의료 앱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영문 및 한국어 버전도 테스트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 저장대학과 사이버베인 공동 연구 센터에 따르면 사이버베인 DB 블록체인 데이터 센터는 의료 분야 응용 서비스인 ‘온라인 진단 보조 모바일 앱’과의 통합을 완료했다. 이번 솔루션 통합을 통해 사이버베인은 의료 기록의 병원-병원 간 유기적인 공유를 구현하고 생태계 내 병원들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공동 프라이빗 데이터 센터를 구축했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