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블록체인투데이] 'N번방 사건' ... 암호화폐 & 다크웹 재조명 ... "거래소 협조에 추적 가능할 것"

    • 입력 2020-03-26 15:51
    • |
    • 수정 2020-03-26 15:51
N번방, 암호화폐 + 다크웹, 재조명 ⓒTVCC



최근 이른바 'N번방 사건'으로 암호화폐와 다크웹의 결합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N번방 주모자인 '박사' 조주빈이 텔레그램에 비밀 대화방을 열어 참여자들에게 비트코인과 모네로 등의 암호화폐를 받고 성 착취 영상을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N번방의 입장료로 사용된 암호화폐도 주목을 받으며, 마치 비트코인이 N번방을 키웠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이 간과한 사실이 있습니다. 바로 암호화폐로 거래해도 흔적이 남는다는 사실인데요.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에선 거래하려면 실명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에 '수사 협조 공문'을 요청했고 조씨가 활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전자지갑을 확보한뒤, 이곳으로 암호화폐를 보낸 이용자의 신원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암호화폐 거래 내역 추적에 성공한다면 성 착취물 이용자 확인이 가능해지는 셈입니다.

전문가들 "암호화폐 추적 어렵지 않을 것" ⓒTVCC

전문가들은 조씨가 사용한 암호화폐 거래 기술이 전문적이지 않고, 돈을 지불한 회원들의 추적도 어렵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데요. 조력자 명의의 국내 거래소를 이용했기 때문입니다. 김형중 고려대 암호화페 연구센터장도, “돈을 송금할 때 돈을 쪼개고 여러 계좌를 거쳐 추적을 어렵게 하는 것을 ‘믹싱’이라고 하는데, 조씨 등이 사용한 믹싱은 초보적인 수준으로 추적이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아무래도 그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기본 지식이 없었던 것으로 보이는데요. 블록체인의 기본 원리상 암호화폐를 주고 받은 기록은 모두 남기 때문이죠.

N번방 사건으로 텔레그램과 암호화폐가 문제의 근원이라는 인식이 생기진 않을까 우려되는데요. 그건 마치 살인 사건의 범인을 식칼로 지목하는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이 사건의 문제는 "아무도 알지 못하면 아무 일이나 할수 있고, 걸리지만 않으면 무슨 일이든 할수 있다"는 반사회적이고 비도덕적적이고 비윤리적인 인습이 평범한 우리 사회 구성원들 깊은 곳에 자리잡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이제는 우리 사회가 텔레그램과 암호화폐 거래가 자신들의 이중생활을 완전히 지켜줄 것이라고 착각했던 강간방 이용자들을 폭로해 줄 차례입니다. 익명성의 비호 아래에서 마음껏 악마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착각을 부숴주고 상세한 신상 공개와 자비 없는 엄정한 처벌로 그들의 비밀을 그들 스스로 감당하도록 해야 합니다. 더러운 쓰레기는 결국 반드시 드러나게 마련입니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20-03-27 12:01:58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