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해수부, 수출입 물류 스마트화 위해 블록체인 도입한다

    • 입력 2020-02-21 16:30
    • |
    • 수정 2020-02-21 16:30

터미널 간 환적 수요 및 작업 정보 실시간 공유 등 시간과 비용 줄인다

▲해수부, 수출입 물류 스마트화 위해 블록체인 도입한다

해양수산부가 ‘스마트항만’을 추진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도입한다.

20일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101차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해양수산부가 상정한 ‘수출입 물류 스마트화 추진방안’을 심의·확정했다.

이번 추진방안은 육·해상 물류의 연결점인 항만을 중심으로 IT 기반의 4차 산업혁명기술을 수출입 물류 전반에 적용하여, 물류 효율성을 높임으로써 우리나라의 수출입 물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온라인 무역이 급증함에 따라 독일, 싱가폴, 네덜란드 등 주요 선진 물류 국가를 중심으로 물류 데이터 분석을 통한 4차 산업혁명기술을 접목한 물류 효율화가 진행되고 있다. 소비예측 및 사전배송 등의 데이터 기반 물류 서비스가 발달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무역 의존도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물류 주체와 설비 간 연계작업의 비효율, 물류 데이터 수집, 효율화 체계 미흡 등의 문제들로 인해 수출입 물류 경쟁력이 실정이다.

이에 정부는 2030년까지 현재 25위 수준에 머무르고 있는 우리나라의 수출입 물류 경쟁력을 세계 10위권 내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로, 4개 전략과 12개 과제를 마련하여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해수부는 △항만 자동화·지능화 △항만 내 터미널 간 연계 효율화 △항만-선박-육상 연계운송 효율화를 통해 ‘수출입 물류 인프라 연계 강화’에 나설 예정이다.

부산항에는 터미널 간 환적화물과 빈 컨테이너를 운반하기 위한 순환레일을 설치하고, 이에 필요한 서류 작업은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처리하는 터미널 연계 효율화 사업을 추진하여 환적 등을 위한 시간과 비용, 혼잡도를 줄인다. 이를 통해 터미널 간 환적 수요 및 작업 정보 실시간 공유하거나 환적을 위한 트럭의 배차예약, 컨테이너 인수·인도증 모바일 발급 등을 진행한다.

정부는 이번 추진방안을 통해 선박의 항만대기시간과 트럭의 화물 반·출입 소요 시간, 환적 비용 등을 감축하고 물류 스타트업 300개 창업 및 일자리 1천 개 창출 등을 기대하고 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번 ‘수출입 물류 스마트화 추진방안’은 세계적인 통상국가인 대한민국의 위상에 걸맞는 수출입 물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이라며 “이번 방안이 차질 없이 추진된다면 수출입 물류 경쟁력은 물론, 그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5월 해수부 부처 내 벤처형 조직 ‘조인트벤처(Joint venture) 2호’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해상물류 혁신방안’을 제안한 바 있다.


관련 기사 : 해수부 조인트벤처, 해상물류에 블록체인 도입

보다 다양한 정보 및 방송관련 소식은

공식 SNS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20-02-21 16:45:22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