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서울시 ‘민주주의 서울’ 개편...블록체인 최초 도입

    • 입력 2020-02-21 14:54
    • |
    • 수정 2020-02-21 14:54

위변조·중복투표 원천 방지...오는 3월 1일 첫선

▲서울시 ‘민주주의 서울’ 개편...블록체인 최초 도입

서울시의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이 블록체인 기술을 최초 도입한다.

20일 서울시는 오는 3월 초 민주주의 서울(https://democracy.seoul.go.kr/)을 확대 개편해, 시민의 정책참여가 보다 활발하게 이뤄지는 생활 민주주의 장으로 한 단계 진화시킨다고 밝혔다.

민주주의 서울은 지난 2017년 10월 개설 이래 총 5,963건의 시민제안을 접수해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 보호조치 의무화 등 59개 제안을 실제 서울시 정책에 반영한 바 있다.

이번 민주주의 서울 개편의 핵심은 시민 제안이 정책으로 추진되기까지 거리를 대폭 좁혀 시민 제안의 실행력을 높인다.

이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위변조를 방지하고, 실명인증을 통한 1인1표제를 실현해 중복투표를 원천방지한다. 제안자에게는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처리 과정을 개별로 알리고 피드백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공론장 개설과 시장 답변 등 시민 제안 프로세스의 기준을 대폭 낮췄다. 또 높은 시민 관심도가 반영된 제안은 시민참여예산에 ‘민주주의 서울 연계형’ 사업으로 차년도 예산 편성시 적극 반영한다.

오관영 서울민주주의위원회 위원장은 “시민이 주도하고 합의를 거쳐 정책을 만들어 가는 것은 다소 시간이 걸리지만 시민이 시장이라는 서울시정 방향에 가장 걸맞은 참여와 협치의 방식”이라며 “시민의 생각과 참여가 정책의 결실을 맺고 시민의 삶 속에 스며들어 일상을 바꿔낼 수 있도록 가장 손쉽게 참여할 수 있는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을 통한 시민참여를 확대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개편안이 반영된 새로운 민주주의 서울을 내달 1일,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금융위원회와 함께 블록체인 등을 포함한 디지털 금융 전문인력을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 190억 원을 투입해 양성한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 서울시·금융위, 블록체인 등 디지털금융 전문 인력 양성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20-02-21 16:43:48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