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은성수 금융위원장 “암호화폐 제도 단단히 정비할 것”

    • 입력 2019-12-02 14:29
    • |
    • 수정 2019-12-02 14:29

“암호화폐 등 신기술 발전은 자금세탁 증가 원인”

▲은성수 금융위원장 “암호화폐 제도 단단히 정비할 것”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암호화폐 제도를 단단히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28일 은성수 위원장은 금융정보분석원(FIU)가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개최한 ‘제13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행사에서 암호화폐의 등장으로 자금세탁 위험이 증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암호화폐, 핀테크 등 신기술의 발전에 따라 자금 세탁 위험 역시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미국, 유럽 등 주요국들은 제도정비 및 자금세탁방지 이행을 강조하면서 의 강력한 제제를 부과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은 위원장은 “이와 관련된 국내 금융회사, 법집행기관, 금융당국 등은 이에 긴밀한 협업을 진행할 것”이라며 “자금세탁 관련 대응도 사전에 준비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은 위원장은 또 당국이 국제자금세탁방지위원회(FATF)의 상호평가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암호화폐 사업자 및 P2P 금융업자에 대한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부과하는 한편, 금융회사 등 업계와 적극 소통하면서 자금세탁방지 의무의 이행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6월, FATF는 자금세탁방지 대상에 암호화폐를 추가하는 권고안을 발표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금융위원회 등과 협의를 거쳐 이런 내용을 반영한 특금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으며, 개정안은 지난 25일 국회 정무위를 통과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후보자 시절에도 암호화폐 거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암호화폐 거래소 신고제 등을 담은 법 개정 논의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국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 자료에서도 “특금법이 통과돼야 한다”며 “암호화폐 제도화에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 신중한 접근이 도모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업계에서는 은 위원장이 ‘정부의 입장보다는 진취적’이라는 견해도 나오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 기사 : 금융위원장 은성수 후보 “암호화폐 거래소 적극 논의할 것”

보다 다양한 정보 및 방송관련 소식은

공식 SNS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19-12-03 10:35:22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