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암호화폐 가장한 다단계 대표,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 입력 2019-11-19 15:05
    • |
    • 수정 2019-11-19 15:05

고수익이라고 속여 투자금 60억 꿀꺽한 5명 중 1명 태국으로 도주

▲암호화폐 가장한 다단계 대표,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암호화폐로 고수익을 얻게 해주겠다며 60여억 원을 불법 편취한 다단계 업체 대표 A씨에게 인터폴 적색 수배가 내려졌다.

19일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민사경)은 암호화폐 기반 고수익 투자를 미끼로 투자자를 모집해 수십억 원을 챙긴 다단계 업체 관계자 5명을 방문판매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하고, 이중 태국으로 도피한 업체 대표에 대해 경찰청 공조로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페이100(Pay100)’이라는 불법 금융다단계 서비스와 앱을 만들어 투자자들을 모집했다. 현금으로 해당 서비스의 ‘페이’를 충전·적립하면 ‘B 암호화폐’와 교환하는 방식으로 매일 0.3%의 높은 수익을 올리도록 해 주겠다고 투자자들을 현혹시켰다. A씨는 이런 수법으로 작년 12월 말부터 약 두 달간 60억 원이 넘는 투자금을 챙겼다.

또 A씨는 투자설명회 등에서 “B 암호화폐가 올해 1월, 태국의 암호화폐 거래소 ‘다비트’에 상장될 예정”이라며 “B 가상화폐를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다른 암호화폐로 환전하는 방식으로 현금화해 세금 결제 등 실생활에 쓸 수 있을 것”이라고 발언했으나, 실현되지 않았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A씨는 투자자들에게 필리핀, 캄보디아 등 해외에 오가며 ‘업무협약’ 등 행사를 열고 사업을 확장하는듯한 모습을 보이다가, 7월에 태국으로 출국한 후 현재 돌아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사기 피해자들의 대부분은 경기침체 장기화와 시중은행의 저금리 기조의 영향으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던 서민 투자자들로 특히 노년층, 주부와 퇴직자 등이 많았다.

이에 서울시 민사경은 피해자들의 투자금을 조금이나마 회수하기 위해서는 해외로 도피한 주범의 빠른 신변확보가 중요하다고 보고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외교부를 통해 A씨의 여권 무효화 조치를 마쳤으며, 민사경 창립 후 최초로 경찰청과 공조해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했습니다.

서울시 송정재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서민들의 소중한 재산을 노리고 대규모 사업설명회 개최, 인터넷 언론사 홍보 등을 통해 금융상품·암호화폐 등에 익숙하지 않은 노령층의 은퇴 후 여유자금을 노리고 접근하는 사기범들에 주의해야 한다”며 “불법 금융사기가 의심되는 경우 서울시 민생침해 범죄신고센터 또는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감독원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피해 회원 중 약 200명은 네이버 밴드를 통해 피해 상황에 대해 공유 중이며, A씨 외에 4명을 불구속 입건해 이 중 3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보다 다양한 정보 및 방송관련 소식은

공식 SNS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19-11-20 11:28:31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