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SK텔레콤, 블록체인 플랫폼 ‘스톤’ 최초 공개

    • 입력 2019-07-23 12:32
    • |
    • 수정 2019-07-23 13:58

하이퍼레저 기반 컨소시엄형 기업용 플랫폼...기존 블록체인과 상호운용 가능해

▲SK텔레콤, 블록체인 플랫폼 ‘스톤’ 최초 공개

22일 SK텔레콤이 서울 강남에서 열린 ‘비들 아시아 2019’에서 블록체인 플랫폼 ‘스톤(STON)’을 최초 공개했다.

스톤은 프로젝트 ‘스톤레져(STONledger)’의 줄임말이자 동시에 네트워크 명으로, 하이퍼레저를 기반으로 한 컨소시엄형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이용자는 스톤을 통해 필요한 채널과 인터체인을 만들 수 있으며, 기존의 모든 블록체인과 상호운용 가능하다. 또한 그래프러닝 비잔틴 허용(BFT) 합의 알고리즘을 채택하고 딜레이가 짧은 것이 장점이다. 다만, 암호화폐는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톤 네트워크, 지갑, 탈중앙 식별자(DID) 등을 포함하는 스톤 솔루션 컴포넌트를 기반으로 한 네트워크 위에 자기주권신원, 상거래, IoT, 보험, 결제 등의 서비스 제공한다.

특히, DID는 개인 휴대전화 번호에 기반한 신원 확인 방식을 도입해 개인 정보를 타인에게 제공해야 하는 경우 영역을 선택적으로 제한 할 수 있다. SK텔레콤 측은 휴대전화 번호는 신원 확인의 강력한 툴로 DID 기반 자기주권 지갑 실현 시 필수적이라고 전했다.

예를 들어 렌터카 사용 시 운전면허 관련 정보만 제공하고, 공개할 필요가 없는 성별·생년월일 등은 개인이 제한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 소프트웨어연구소 이강원 랩장은 “스톤 상에서 IoT 방식으로 자율주행차, 드론 등을 관리하고 쏘카와 같은 공유경제를 더욱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른 블록체인과 상호적으로 운영될 수 있어 비트코인, 이더리움, 이오스 등 다양한 채널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현재 SKT 내부 인프라에 스톤 네트워크가 이용되고 있으며, 향후 암호화폐 보관 서비스(키스토리지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14일 삼성전자와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그리고 LG유플러스, KT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협약’을 체결해 모바일 앱을 통한 전자증명의 본격 출범을 알린 바 있다.

보다 다양한 정보 및 방송관련 소식은

공식 SNS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1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 jaeung
  • 2019-08-31 11:03:53

소식 감사합니다,^^

  • 1
  • 0
답글달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