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국회, '백신접종증명 앱' 논란 해결한다...질병청·과기부·KISA 등에 관련 자료 요청

    • 입력 2021-04-21 10:16
    • |
    • 수정 2021-04-21 10:17

5월 10일 안으로 답변서 제출

▲국회, '백신접종증명 앱' 논란 해결한다...질병청·과기부·KISA 등에 관련 자료 요청

질병관리청이 출시한 백신 접종 증명(백신여권) 앱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회에서 사실 확인에 나섰다.

20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질병청에 '백신 접종 증명 앱에 기술을 공급하게 된 업체를 선정하게 된 과증 등에 대해 낱낱이 밝히라'며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도 같은 요청을 했다.

국회법에 따라 질병청은 21일 이내에 의원실에 답변서를 제출해야 하므로 오는 5월 10일 안으로 구체적인 업체 선정 과정 등 백신 접종 증명 앱 추진 배경 등이 밝혀질 예정이다.

그간 블록체인 업계는 해당 앱을 두고 의문을 제기해왔다. 단순히 블록체인 기술을 기부받았다는 이유로 투명한 기술 검증, 공정한 입찰 경쟁 없이 기술사를 선정했다는 설명이다.

질병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이 민감자료인 만큼, 민간 사업자에게 정보를 공개할 수 없기 때문에 기술만 공급한다는 블록체인랩스를 선정한 주요 배경으로 꼽았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해당 블록체인 기술이 '프라이빗 블록체인'으로 국가 간 백신 접종 여부 검증에 활용이 어려울 것으로 상용화에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블록체인 랩스가 향후 자체 암호화폐를 발행할 가능성도 높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블록체인랩스 백서에 따르면 해당 기술은 호텔, 숙박업소 같은 불특정 다수의 민간이 접속해 백신 접종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불가능한 구조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4일 KT는 정부의 블록체인랩스와 최근 블록체인을 활용한 백신여권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더욱 다양한 정보 및 방송 관련 소식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